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COVID-19) 후기: 막판에 코로나 걸린 썰…

이제 좀 정신 차리고 원노트를 켰다. 최근에 바깥에 외출할 때 코로나 해제(?) 분위기와 더위 때문에 마스크를 쓰지 않게 되면서, 감염증에 대해 방심하고 있었다. 특히나 이온몰(イオンモール)에서 쇼핑하고 영화를 보고 왔는데, 극장 내에 큰 소리로 몇 번이나 기침하는 사람이 있었지만 크게 걱정하지 않았다. 4번이나 코로나 백신을 맞았고, 지금까지 한 번도 코로나에 감염된 적이 없어서 코로나 위협이 완화된(?) 분위기에 취해 마스크를 훨훨 벗어 던지고 외출하게 되어 자유를 만끽하고 있었다.

 지난 주 화요일부터 목감기인지 몰라도 갑자기 목이 칼칼하고 몸살 기운이 있었다. 어? 하고 놀랐는데 수요일에는 38.5도까지 열이 나고 몸살 기운이 올라오기 시작했다. 이 때까지는 그냥 감기인 줄 알았다.

 그래도 혹시 모르니 코로나 검사 키트를 준비해뒀는데, 2일 정도 먼저 아프기 시작한 와이프가 두 번 음성이 나와서, 나도 동일한 증상이라 음성인 줄 알고 있었다. 수요일에는 본격적으로 아프기 시작해서, 이거 코로나 아닌가 하고 의심되는 상황이 왔다. 목이 타는 듯 아프고 열이 잘 내리지 않고, 목감기약을 먹어도 증상이 더 악화되는 것이 느껴졌다. 전신에 힘이 없고 오한, 발열, 메스꺼움, 두통, 기침이 심해졌다. 평소와 동일한 활동을 해도 몇 배나 몸이 무겁고 권태감이 들었다. 화장실도 자주 갔는데 설사도 가끔 하게 됐다.

 목요일에는 일을 할 수 없을 정도로 악화되서, 오전의 재택 근무 중에 침대에 몸을 이끌고 가서 쓰러지듯 잠이 들었다. 증상이 심해진 저녁, 그래도 코로나는 아니겠지 하는 마음이 있던 상태로… 코로나 검사 키트를 사용해 본 결과? 15분 정도에 결과가 나온다고 했는데 꽤나 진행이 된 것인지 타액을 넣은 순간 5분 정도에 양성이 떴다. ㅋㅋㅋ… ㅠㅠ 오후 1시부터 회의가 있어서 12시 50분에 겨우겨우 일어나는 등, 제대로 하루를 보내기 힘들었다. 그 다음날인 금요일도… 오전은 근무 가능했으나 오후에는 일하는 게 무리였다. 지독한 몸살과 인플루엔자가 한 번에 찾아온 느낌.

금요일부터 토요일까지는 정말 지독한 감기를 앓는 수준으로 앓았다. 매 식후마다 감기약을 먹고, 그런데 정말 열이 잘 내리지 않아 타이레놀 많이 사놓길 잘했다고 생각했다. 스포츠 드링크, 두통약도 필수… 기침할 때마다 폐렴걸린 느낌으로 찐득한 가래가 나오는데 어제 오늘은 피가 섞인 것이 나오고, 아프기도 아프지만 말을 제대로 할 수가 없다(아파서 말도 안나오지만…)

어제 오늘은 좀 아픔이 후반(?)으로 가면서 나아지는 모습을 보이는데, 일단 열이 잘 내리거나 잘 오르지 않게 되어 일단 몸을 움직일 수 있게 되었다. 그런데 문제는 땀이 하루종일 계속 흐른다는 거다. 그리고 코가 매우 아픈데 냄새를 잘 인지할 수 없게 되었다. 히에피타 냉각시트(熱さまシート)를 작게 잘라서 코에 붙이니 그나마 좀 아픔이 적게 느껴졌다.

주말이 다 가고 일요일. 이렇게 5일간 아픔을 찐하게 느끼고 나니 그나마 회복세에 들어서 메모로 남기고 있다. 얼른 완치되면 좋겠다. 아프면 진짜 고생이다. 땀도 닦아 주고, 매번 식사도 차려주고, 약 등도 챙겨줘서 와이프에게 정말 고맙고 미안했다.

이것도 살펴보세요!

2023년 구독 서비스 돌아보기

평소에 많이 사용하는 구독 서비스를 떠올려본다. 사용중인 것과 그렇지 않은 것을 정리. <사용중> Apple Music: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필드는 *로 표시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