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enQ ScreenBar Plus: 혹사된 눈을 위한 고오급 선택

7년전, 라섹 수술을 받고 지금까지 1.0 이상의 시력을 유지하고 있다. 하지만 일본에 온 이후부터 상당히 눈을 많이 혹사시켜서, 오른쪽 눈이 조금 흐리멍텅하게 보이게 되었다. 그래서 지금은 블루라이트 방지를 해주는 아주 약간의 도수가 들어간 안경을 PC 작업에 활용하고 있다.

그러던 중 IT동아의 아래 리뷰를 읽고 10초 만에 구매를 결정하게 되었다. 벤큐 스크린바 플러스.
[리뷰] 하루 5시간 이상 모니터를 본다면 ‘눈’여겨 볼, 벤큐 모니터 조명 ‘스크린바 플러스’

【直営店】BenQ ScreenBar Plus モニターライト モニター掛け式ライト スクリーンバー プラス デスクライト USBライト 自動調光 テレワーク 在宅勤務 便利グッズ デスク周り LED PCアクセサリー 高演色 ブルーライトカット技術

모니터(LG M2752-D)도 구매한 지 제법 오래되었다. 2012년이니 9년전. 컴퓨터를 작업하는 방의 조명이 어둡기도 해서 재택 근무도 길어지는 참에 모니터 위에 걸쳐 사용할 수 있는 스크린바를 구매했다.

현재까지 자동 모드로 눈을 편안하게 하며 잘 사용중이다. 한 가지 단점이자 장점은 USB-A to C 케이블로 전원을 연결하게 되는데, 워낙 기기가 많다 보니 마땅한 USB 꽂을 자리가 없었다. 결국 맥북에어의 USB 허브에 꽂아 사용중인데, 맥북에어를 USB 허브로부터 뽑아서 들고 나갈 때 스크린바가 사용할 수 없는 환경이 되고 말았다. USB 전원이 아니라, 플러그에 꽂을 수 있는 전원 케이블을 제공해줬으면 좋았을 텐데 하는 아쉬움이 남는다.

이것도 살펴보세요!

MOFT 스탠드: 노트북과 스마트폰 사용을 편리하게

지난 7월부터 이직준비를 해서, 내년 IT컨설턴트로 새출발을 하게 된다. 코로나 시국이라 서류전형부터 1, 2차 면접 …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